448번째 타임로그 |2017.01.03

탐앤탐스, 홍콩 최대 번화가 침사추이 ‘더 원’ 쇼핑몰 내에 3호점 오픈

프랜차이즈 커피전문 브랜드인 '탐앤탐스'가 지난달말에 홍콩 침사추이에 3호점 ‘더 원(THE ONE)’을 오픈했다.
탐앤탐스 ‘더 원’점은 홍콩 최대 번화가인 침사추이의 동명의 쇼핑몰 ‘더 원’ 1층에 위치하고 있다.

‘더 원’ 쇼핑몰은 홍콩 최고 높이를 자랑하며 야경 명소로도 잘 알려져 있다. 쇼핑몰과 그 주변에는 특급 호텔, 유명 맛집, 편리한 교통 등 편의시설이 즐비해 탐앤탐스 ‘더 원’점은 관광객과 현지인으로 연일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더 원’점은 국내와 동일하게 메뉴와 서비스, 인테리어 등 탐앤탐스의 문화를 그대로 옮겨놓은 것이 특징이다. 커피를 비롯해 탐앤탐스의 허니버터브레드, 프레즐 등 메뉴의 제조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오픈바를 설치해 먹는 즐거움과 보는 즐거움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다.

특히 허니버터브레드는 ‘1인 1브레드’라는 새로운 공식을 세우며 인기 넘버 원 메뉴로 등극했다. 이 외에도 ‘더 원’점에서만 오는 2월 1일까지 일일 30잔 한정으로 ‘솜사탕 커피’를 판매한다.

탐앤탐스 관계자는 “앞서 문을 연 홍콩 1, 2호점의 인기에 힘입어 홍콩 중심가인 침사추이에 3호점을 오픈하게 되었다”며 “탐앤탐스만의 특화된 메뉴를 앞세워 홍콩뿐만 아니라 세계 전역에 탐앤탐스의 진수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공유 :페이스북트위터네이버 블로그카카오스토리프린트
0%
0%
관련기사
제윤경 의원, 가맹본사 일방적 계약해지 ‧ 보복조치 금지 법안 발의미들 비어 펍 '뉴욕야시장' … ‘하얼빈, 빙등제가자' 프로모션 시상식 가져프랜차이즈 피자10개 브랜드 비교해보니 … '피자마루' 수익성이 좋아탐앤탐스, 필리핀 보라카이 ‘화이트비치점’ 오픈바른치킨, ‘한국프랜차이즈 에너지 대상’ 최우수상 수상본죽, 해장에 좋은‘불짬뽕죽’카카오톡 20% 할인 이벤트 진행2017년 프랜차이즈 산업..‘10대 트렌드 키워드’ 는..?토프레소, 제43회 프랜차이즈창업박람회 2017 SETEC 참가비비큐, ‘방탄 딹 메뉴’ 먹고 BTS 포토카드 받자!교촌치킨, 서문시장 화재피해 이웃돕기 성금 기탁창업자가 외식 시장 대세! 프랜차이즈 꼼꼼한 지원 '창업 이유'로 꼽아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enterfn@mt.co.kr)>

강동완의 유통 프랜차이즈 이야기 (blog.naver.com/adevent)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mnb.moneys.news)
http://mnb.moneys.news/mnbview.php?no=2016123018008016857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 돈이 보이는 스페셜뉴스 '머니S' ]
강동완 기자 010-8794-2276 / 01087942276@nate.com

#머니S #가맹 #프랜차이즈 #강동완기자 #창업 #외식 #맛집 #소상공인 #머니S_MNB #자영업

Creative Commons License
마우스휠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thumbnail

SNS 로그인

닫기
업로드 하려면 파일을 놓으세요.
오늘 시간선택
취소 추가하기
  • 마크다운(Markdown) 문법을 사용하시면 링크, 굵은 글씨, 밑줄등을 표시 할 수 있습니다.
  • 스윙 브라우저, 크롬에서는 설명 입력 창에 이미지를 드래그하거나 붙여넣기 할 수 있습니다.
글쓰기 레이어창 닫기

타임트리 퍼가기 소스코드

아래 소스코드를 복사하여 원하는 위치에 타임트리를 넣어주세요.

템플릿선택

※'확장형' 위젯은 pc버전만 제공합니다.

화면설정
정렬방식
테마선택
닫기

타임트리 앱

지금 구독한 타임트리 소식, 타임트리 안드로이드 앱으로 더욱 쉽게 받아보세요!

GET IT ON Google play 로 앱 다운 받기
닫기
닫기

함께 세상의 변화를 기록하고 공유 하는
즐거움을 나눌 에디터를 초대하세요.

에디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초대하려는 에디터의 닉네임을 다시 한번 확인해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