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번째 타임로그 |2017.01.26

본도시락, “명절에도 든든한 한 끼 도시락 즐기세요!” 강동완 기자 | 2017.01.26 19:45

본아이에프(대표 김인호)에서 운영하는 프리미엄 한식 도시락 브랜드 본도시락이 이번 설 연휴를 혼자 지내는 나홀로족들을 위한 ‘명절 도시락’ 판매를 진행한다.

오는 30일(월)까지 판매되는 본도시락의 명절 도시락은 흑미밥, 불고기, 궁중잡채, 오색진미전, 4구 반찬 등 명절에 즐겨먹을 수 메뉴들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며, 가격은 9,900원이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단, 명절 도시락은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 정상 영업을 하는 일부 매장에서만 구입할 수 있으며, 구입 가능 매장은 본도시락 홈페이지에서 별도로 확인할 수 있다.

본도시락은 이번 설에 고향을 가지 못하는 고객이나 1인 가구를 위해 연휴 기간 동안 간편하면서도 든든한 한 끼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명절 도시락’을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

또한 연휴 기간 동안 직접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 전화 및 홈페이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 주문할 수 있으며, 1만 5천원 이상 구매 시 배달 서비스도 가능하다.

본아이에프 이진영 경영지원실장은 “최근 혼자서 명절을 보내는 ‘나홀로족’들이 늘고 있어 다양한 명절 음식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새로운 도시락 메뉴를 선보이게 됐다”며, “본도시락의 명절 도시락은 명절 음식을 다양하게 구성해 소비자들의 영양까지 고려한 메뉴라 연휴 기간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추천할 만 하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공유 :
0%
0%

탐앤탐스 '시그니처 보틀 텀블러’ 새로나왔어요
카페 커피베이, 철저한 준비가 선행된 창업 지원할터
2017년 프랜차이즈 트렌드가 한 곳에! …오는 3월 9일 '제39회 프랜차이즈산업박람회' 예정
가장 많이 하는 창업 1위 ‘온라인 쇼핑몰’ 성인남녀 15.3% 창업했던 경험 있다
2017년 가성비 높은 복합아이템 술집창업이 뜬다
치킨매니아, ‘2017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 대상’ 수상
유행보다는 비젼!소자본 창업의 성공을 이끄는 반찬가게 '진이찬방'… ‘100%창업보증제’가 뭐길래
33떡볶이는 추억의 맛으로 승부해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enterfn@mt.co.kr)>

강동완의 유통 프랜차이즈 이야기 (blog.naver.com/adevent)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mnb.moneys.news)
http://mnb.moneys.news/mnbview.php?no=2017012313358080415&type=1&comd=2&page=1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 돈이 보이는 스페셜뉴스 '머니S' ]
강동완 기자 010-8794-2276 / 01087942276@nate.com

#머니S #가맹 #프랜차이즈 #강동완기자 #창업 #외식 #맛집 #소상공인 #머니S_MNB #자영업

Creative Commons License
마우스휠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thumbnail

SNS 로그인

닫기
업로드 하려면 파일을 놓으세요.
오늘 시간선택
취소 추가하기
  • 마크다운(Markdown) 문법을 사용하시면 링크, 굵은 글씨, 밑줄등을 표시 할 수 있습니다.
  • 스윙 브라우저, 크롬에서는 설명 입력 창에 이미지를 드래그하거나 붙여넣기 할 수 있습니다.
글쓰기 레이어창 닫기

타임트리 퍼가기 소스코드

아래 소스코드를 복사하여 원하는 위치에 타임트리를 넣어주세요.

템플릿선택

※'확장형' 위젯은 pc버전만 제공합니다.

화면설정
정렬방식
테마선택
닫기

타임트리 앱

지금 구독한 타임트리 소식, 타임트리 안드로이드 앱으로 더욱 쉽게 받아보세요!

GET IT ON Google play 로 앱 다운 받기
닫기
닫기

함께 세상의 변화를 기록하고 공유 하는
즐거움을 나눌 에디터를 초대하세요.

에디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초대하려는 에디터의 닉네임을 다시 한번 확인해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