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3번째 타임로그 |2017.02.27

방배동 카페골목 가봤습니다, 그냥 먹자골목입니다 김창성 기자 | 2017.02.25

방배동 카페골목은 이름과 달리 역세권 번화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먹자골목 풍경만 즐비했다. /사진=김창성 기자
차별성 없이 프랜차이즈 업체가 점령한 그저그런 상권

특별하지 않았다. 차별성도 없었다. 어디를 둘러봐도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그저그런 상권이었다. 지난 20일 찾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카페골목은 최근 우후죽순 생겨난 OO길·OO골목 등과 같은 유명 거리와 견줄 수 있는 '한방'이 없었다. 카페골목 상인들은 장사가 그럭저럭 된다고는 했다. 하지만 카페골목이라 불리는 이곳이 과연 그 이름에 걸 맞는 상권인가 하는 의문과 아쉬움은 지울 수 없었다.

◆술집·PC방이 점령한 카페골목

9호선 구반포역에서 10분가량 걸어 카페골목으로 향하는 도로에 도착했다. 도로에 진입하자 고층아파트가 자리한 탓에 일대 모두에 그늘이 져 있어 가뜩이나 찬바람이 쌩쌩 불던 날씨가 더 춥게 느껴졌다. 고층아파트가 만든 200여m의 그늘을 지나 카페골목에 본격적으로 진입했다.

왕복 2차선 차도 양 옆으로 자리한 방배동 카페골목은 입구부터 심상치 않았다. 여기부터 ‘방배동 카페골목’입니다 라는 간판이라도 있을 줄 알았는데 아무것도 없었다. 지나가는 사람에게 “여기가 카페골목 맞나요?”라고 물어서 “맞다”는 답변을 들었음에도 내가 맞게 찾아 왔나 싶은 생각이 들 만큼 카페보단 술집과 식당이 많았다. 아기자기한 카페가 즐비할 것이란 생각은 터무니없었다. 역세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먹자골목 느낌이 더 강했다.

어디를 둘러봐도 횟집·고깃집·술집·편의점·PC방·당구장·모텔 등 흔히 접할 수 있는 번화가 풍경만 눈에 들어왔다. 대형 가맹점에 속한 스타벅스·탐앤탐스·커피빈·카페베네·파리바게트·던킨도너츠·올리브영 등이 곳곳에 자리했지만 개성있는 소규모 카페는 손에 꼽을 만큼 적었다.

평일 낮 시간에 방문한 탓에 상권의 활기도 느낄 수 없었다. 450여m에 이르는 카페골목을 왕복하는 동안 카페골목의 차별성은 보이지 않았다. 1980~1990년대까지만 해도 아마데우스, 제임스딘, 휘가로, 보디가드 등 유명 카페와 레스토랑이 즐비해 대표적인 젊음의 거리로 명성이 자자했다는 방배동 카페골목의 현주소는 그저 흔한 ‘먹자골목’에 불과했다.

방배동 카페골목은 아기자기한 카페는 적고 스타버스와 같은 대형 가맹점 계열의 커피숍이 더 많다. /사진=김창성 기자
◆골목활성화 방안은 어디에?

“위치가 좀 애매하죠. 지하철역 바로 앞도 아니고 10분은 걸어와야 하니깐. 카페보다 술집이 많은데 골목 이름도 어색하고......”

인근 가구회사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A씨는 카페골목의 모습을 이 같이 평가했다. A씨의 말처럼 방배동 카페골목은 지하철역과 다소 떨어진 애매한 위치, 이름과 다른 상권으로 구성돼 크게 주목받지 못하는 현주소를 그대로 드러냈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의 판단도 비슷했다. 카페골목을 둘러싼 10개의 아파트단지 주민과 인근 가구단지 및 중소기업 근로자 등 고정수요는 탄탄한 편이지만 외부 인구 유입은 그다지 많지 않다.

B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가구회사를 비롯해서 의외로 자잘한 회사들이 많고 아파트단지와 골목 곳곳에 원룸도 있어 고정수요는 탄탄하다”며 “하지만 어딜가나 볼 수 있는 상권 구성이라 사람들이 강남역·홍대·건대 등을 찾아가는 것처럼 여길 찾진 않는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이들은 모두 카페골목 상권이 현상유지는 하고 있지만 발전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한다. 곳곳에 문을 닫았거나 업종 변경을 위해 공사 중인 곳이 보일 만큼 분위기도 다소 가라앉았다.

1980~1990년대 황금기를 지나 2000년대 들어 침체기를 거친 방배동 카페골목은 최근 상권 활성화를 위한 움직임이 있었지만 미흡하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해 서초구청은 방배동 카페골목을 포함한 관할 골목상권 활성화 및 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했지만 방배동 카페골목 상권이 체감하는 활성화 대책은 아니라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방배동 카페골목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점주 C씨는 “골목 활성화를 위한 대책 시행으로 상권 분위기가 더 나아졌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상권 구성과 안 맞는 카페골목이라는 이름부터 버리고 새롭게 태어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공유 :
0%
0%

커피전문점, 입과 눈이 즐거운 과일 음료&디저트 인기
탐앤탐스, ‘더 김치프레즐’ 출시
고기집창업 청춘연가, 카카오톡선물하기 입점
1,900만원으로 창업? 베트남쌀국수 월남선생 파격적인 창업 비용
카페 오가다, 한라봉 제철을 맞아 한라봉 페스티벌 진행
프랜차이즈업계, "징벌적손해배상" 입법추진 업계 의견청취 해야
직장에서도 본도시락으로 든든한 한 끼 즐기세요!
혼밥족, 커피전문점에서 ‘카페 간편식’ 즐긴다!
제7기 프랜차이즈 지도사 교육생 모집
트렌드 적용한 디저트로 여성 취향 자극, 프랜차이즈가 주목받는 이유
피자마루, 불고기브라더스 등 중국 화남시장 진출확대 나서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enterfn@mt.co.kr)>

강동완의 유통 프랜차이즈 이야기 (blog.naver.com/adevent)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mnb.moneys.news)
https://goo.gl/07g6Dy
[르포] 방배동 카페골목 가봤습니다, 그냥 먹자골목입니다
goo.gl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 돈이 보이는 스페셜뉴스 '머니S' ]
강동완 기자 010-8794-2276 / 01087942276@nate.com

#머니S #가맹 #프랜차이즈 #강동완기자 #창업 #외식 #맛집 #소상공인 #머니S_MNB #자영업

Creative Commons License
마우스휠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thumbnail

SNS 로그인

닫기
업로드 하려면 파일을 놓으세요.
오늘 시간선택
취소 추가하기
  • 마크다운(Markdown) 문법을 사용하시면 링크, 굵은 글씨, 밑줄등을 표시 할 수 있습니다.
  • 스윙 브라우저, 크롬에서는 설명 입력 창에 이미지를 드래그하거나 붙여넣기 할 수 있습니다.
글쓰기 레이어창 닫기

타임트리 퍼가기 소스코드

아래 소스코드를 복사하여 원하는 위치에 타임트리를 넣어주세요.

템플릿선택

※'확장형' 위젯은 pc버전만 제공합니다.

화면설정
정렬방식
테마선택
닫기

타임트리 앱

지금 구독한 타임트리 소식, 타임트리 안드로이드 앱으로 더욱 쉽게 받아보세요!

GET IT ON Google play 로 앱 다운 받기
닫기
닫기

함께 세상의 변화를 기록하고 공유 하는
즐거움을 나눌 에디터를 초대하세요.

에디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초대하려는 에디터의 닉네임을 다시 한번 확인해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