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번째 타임로그 |2015.09.11

2015년 9월 통화정책방향 관련 총재 기자간담회 (2015.9.11)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연 1.5% 수준에서 동결됐다.

한은은 11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작년 8월과 10월에 이어 올 3월과 6월에 각각 0.25%포인트씩, 총 1%포인트가 떨어진 후 3개월째 연 1.5%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이번 동결에는 글로벌 금융시장과 신흥국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여부 결정이 다음 주로 예정돼 있는 점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하고 미국 연준이 다음 주 제로(0) 수준인 금리를 인상하면 내외 금리차가 줄어들어 국내에 들어와 있는 해외자본이 급격히 빠져나갈 우려가 있다.

미국의 금리 인상은 또 전 세계 주식·채권 시장과 신흥국을 비롯한 각국의 경제 전반에 막대한 충격을 안겨줄 '거대 변수'다.

이 때문에 한은은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며 대응하자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더구나 가계부채가 1천130조원을 넘어선 이후에도 가파른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적인 금리 인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전격 인하했던 지난 6월엔 경기 부진 속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타격이 겹쳐 신속한 대응이 필요했으나 최근엔 경기가 메르스 여파에서 벗어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지난달 수출이 6년 만에 최대 규모로 감소하는 등 경기가 좀체 살아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 경제의 경착륙 가능성 등 대외변수로 인해 추가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는 사라지지 않고 있다.

지지부진한 경기상황을 고려하면 미국 금리 인상의 여파가 본격적으로 미치기 전에 기준금리의 추가 인하를 통해 경기를 뒷받침해 줘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다음 주로 예정된 미국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 인상 결정이 내려지지 않고 다음 회의로 미뤄진다면 국내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 대한 기대는 더욱 커질 수 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마우스휠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thumbnail

SNS 로그인

닫기
업로드 하려면 파일을 놓으세요.
오늘 시간선택
취소 추가하기
  • 마크다운(Markdown) 문법을 사용하시면 링크, 굵은 글씨, 밑줄등을 표시 할 수 있습니다.
  • 스윙 브라우저, 크롬에서는 설명 입력 창에 이미지를 드래그하거나 붙여넣기 할 수 있습니다.
글쓰기 레이어창 닫기

타임트리 퍼가기 소스코드

아래 소스코드를 복사하여 원하는 위치에 타임트리를 넣어주세요.

템플릿선택

※'확장형' 위젯은 pc버전만 제공합니다.

화면설정
정렬방식
테마선택
닫기

타임트리 앱

지금 구독한 타임트리 소식, 타임트리 안드로이드 앱으로 더욱 쉽게 받아보세요!

GET IT ON Google play 로 앱 다운 받기
닫기
닫기

함께 세상의 변화를 기록하고 공유 하는
즐거움을 나눌 에디터를 초대하세요.

에디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초대하려는 에디터의 닉네임을 다시 한번 확인해주세요.

닫기

에디터's PICK

타임트리 우수 활동 에디터들이 강력 추천하는
타임트리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