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번째 타임로그 |2016.07.08

류현진, 640일만의 복귀

만족스럽지 못한 복귀전이었지만, 류현진(29·LA다저스)은 다음을 바라봤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4 2/3이닝 8피안타 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6실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지난해 5월 어깨 수술 이후 처음으로 치른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쓴맛을 봤다. 2014년 10월 디비전시리즈 3차전 등판 이후 첫 메이저리그 피칭이었다.
실점은 많았지만, 류현진의 표정은 어둡지 않았다. "느낌은 좋았기 때문에 그런쪽으로 만족해야 할 거 같다"며 이상 신호가 없었다는 것에 흡족해 하는 모습이었다.이날 많은 안타를 허용한 것에 대해서는 "수싸움에서 진 거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구속이 떨어지며 얻어맞은 5회에 대해서는 "나쁜 공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끝날 때까지 구속이 변화가 없어야 하는데 오늘 있었던 거 같다. 그것을 조금씩 보완해 나가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 오늘 등판에 대한 생각은?
    던지는 내내 좋았었고 실점은 많이 했지만 느낌은 좋았기 때문에 그런쪽으로 만족해야 할 거 같다.
  • 수술 후 복귀하면서 정신적으로 극복해야 할 것은 없었는가?
    던지면서 (아픈) 느낌이 없었기 때문에 그런쪽에서는 벗어난 상태고,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 처음이 안 좋았지만,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
  • 편안함을 느낀 구종이 있었는가?
    내가 던질 수 있는 구종은 다 던졌다. 수싸움에서 진 거 같다. 그렇게 제구가 나빴다고는 생각하고싶지 않다. 점수를 많이 줬지만, 처음이라고 생각하고 다음 등판을 준비해야 할 거 같다.
  • 5회 패스트볼 구속이 감소했다. 재활 등판 때도 그랬는가?
    초반에 비해 5회 (구속이) 떨어지기는 했지만, 그래도 그렇게 많이 나쁜 공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끝날 때까지 구속이 변화가 없어야 하는데 오늘 있었던 거 같다. 그것을 조금씩 보완해 나가야 할 거 같다.
  • 수술 이전과 비교해 지금 당장의 어깨 느낌은 어떤가?
    그때에 비하면 좋은 상태다. 크게 불편하거나 이런 것을 못 느꼈기에 괜찮다고 생각한다. 많이 차이난다고 생각한다.
  • 오랜만에 돌아왔는데 느낌은?
    던지는데 크게 문제가 없었기에 잘 돌아왔다고 생각하고 싸워서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해야겠다.
  • 구속이 90마일 초반대였는데 더 늘어날 것인가?
    옛날부터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는 아니었다. 제일 좋았을 때보다는 덜하지만, 던지면서 느끼는 것은 좋기 때문에 꾸준히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 이전과 비교해 다른 투구나 다른 스타일로 던지고 있는가?
    그런 건 전혀 없다. 지금 내가 던질 수 있는 것은 처음에 했을 때와 똑같고, 지금도 똑같다. 변화될 것은 없다.
Creative Commons License
마우스휠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thumbnail

SNS 로그인

닫기
업로드 하려면 파일을 놓으세요.
오늘 시간선택
취소 추가하기
  • 마크다운(Markdown) 문법을 사용하시면 링크, 굵은 글씨, 밑줄등을 표시 할 수 있습니다.
  • 스윙 브라우저, 크롬에서는 설명 입력 창에 이미지를 드래그하거나 붙여넣기 할 수 있습니다.
글쓰기 레이어창 닫기

타임트리 퍼가기 소스코드

아래 소스코드를 복사하여 원하는 위치에 타임트리를 넣어주세요.

템플릿선택

※'확장형' 위젯은 pc버전만 제공합니다.

화면설정
정렬방식
테마선택
닫기

타임트리 앱

지금 구독한 타임트리 소식, 타임트리 안드로이드 앱으로 더욱 쉽게 받아보세요!

GET IT ON Google play 로 앱 다운 받기
닫기
닫기

함께 세상의 변화를 기록하고 공유 하는
즐거움을 나눌 에디터를 초대하세요.

에디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초대하려는 에디터의 닉네임을 다시 한번 확인해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