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번째 타임로그

헤이그 특사 사건

헤이그 특사 사건( - 特使 事件)은 1907년 고종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2회 만국평화회의에 특사 이준, 이상설, 이위종을 파견하려 하였던 사건이다.

<배경>
1907년 고종은 네덜란드 수도 헤이그에서 러시아의 니콜라이 2세가 소집하는 제2회 만국 평화 회의에 특사를 파견하여 을사조약이 대한제국 황제의 뜻에 반하여 일본제국의 강압으로 이루어진 것임을 폭로하고 을사조약을 파기 하고자했다. 헤이그특사는 만국 평화 회의에 을사조약이 불평등조약임을 알리기 위해 파견되었다

<경과>
고종은 1907년 4월 전 평리원 검사 이준에게 신임장과 러시아 황제에게 보내는 친서를 주어 만국회의에 나가 자주권을 침해받는 대한제국의 실상을 만천하에 알리도록 조처했다. 이에 따라 이준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전 의정부 참찬 이상설을 만나 시베리아를 거쳐 당시 러시아의 수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가서 전 러시아 공사관 참서관 이위종을 데리고 헤이그에 도착했다.

또한 고종은 호머 헐버트에게 헤이그 밀사 파견에 적극 지원하도록 밀사활동을 밀명을 통해 부탁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일본제국의 감시망에서 헤이그 특사가 무사히 헤이그에 도착하도록 하였으며, 일본제국의 한국 대표의 만국 평화 회의 참석을 방해 할 것을 직감한 호머 헐버트는 스위스 프랑스를 경유하면서 한국 대표들이 회의 참석 불가능한 상황에서 서방 언론사들과 접촉하도록 지원했다

<활동>
그러나 일본제국과 대영제국 등의 방해와 같은 제국들인 서구의 방관으로 대한제국 대표들은 회의 참석과 발언을 거부당하고 말았다. 영국은 인도 지배를 묵인받는 대신 일본의 한국지배를 묵인하는 영일 동맹에 따라 일본을 지지한 것이었고, 러시아는 러일 전쟁의 여파로 일본을 견제할 목적을 가지고 대한제국의 특사 파견을 도왔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네덜란드 언론인 W. 스테드의 주선으로 한국 대표들은 평화회의를 계기로 개최된 <국제협회>에서 이위종이 유창한 프랑스어,영어,러시아어 실력으로 대한제국의 비통한 실정을 호소하는 연설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 '조선을 위해 호소한다'는 제목의 연설 내용은 세계 각국 언론에 보도되어 주목을 끌었으나 대한제국의 처지를 불쌍히 여길 뿐 구체적인 성과를 얻지는 못했다. 이후 이준은 헤이그 특사활동 20일 만에 머물던 호텔 (드 용 호텔)에서 사망하는데, 아직까지도 이준의 죽음에 대해서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으며, 홧병에 의한 분사설, '단독' 감염설(일본 정보문서 기록), 자살설, 독살설 등 여러 주장이 제기되고 있을 뿐이다.

<결과>
이 사건을 빌미로 일본은 고종을 강제로 퇴위시키고 7월 20일 양위식을 강행하였다. 그리고 이어 순종이 즉위하고 4일 후 한일신협약이 체결되었다.

고종 1897 - 1907 | 순종 1907 - 1910

그림>
헤이그 특사인 이준, 이상설, 이위종

Creative Commons License
마우스휠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thumbnail

SNS 로그인

닫기
업로드 하려면 파일을 놓으세요.
오늘 시간선택
취소 추가하기
  • 마크다운(Markdown) 문법을 사용하시면 링크, 굵은 글씨, 밑줄등을 표시 할 수 있습니다.
  • 스윙 브라우저, 크롬에서는 설명 입력 창에 이미지를 드래그하거나 붙여넣기 할 수 있습니다.
글쓰기 레이어창 닫기

타임트리 퍼가기 소스코드

아래 소스코드를 복사하여 원하는 위치에 타임트리를 넣어주세요.

템플릿선택

※'확장형' 위젯은 pc버전만 제공합니다.

화면설정
정렬방식
테마선택
닫기

타임트리 앱

지금 구독한 타임트리 소식, 타임트리 안드로이드 앱으로 더욱 쉽게 받아보세요!

GET IT ON Google play 로 앱 다운 받기
닫기
닫기

함께 세상의 변화를 기록하고 공유 하는
즐거움을 나눌 에디터를 초대하세요.

에디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초대하려는 에디터의 닉네임을 다시 한번 확인해주세요.

닫기

에디터's PICK

타임트리 우수 활동 에디터들이 강력 추천하는
타임트리 입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