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째 타임로그 |2014.09.17

추성훈, 20일에 UFC 복귀전

‘풍운아’ 추성훈(39·아키야마 요시히로)이 파이터로서 오랜 공백기를 딛고 2년7개월 만에 UFC 웰터급 무대를 갖는다.

추성훈은 오는 20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in JAPAN(UFN 52)’에서 웰터급(77kg 이하) 강자 아미르 사돌라(34·미국)를 상대로 복귀전을 치른다. 액션전문채널 수퍼액션은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추성훈의 경기를 생중계한다.

재일교포 4세인 추성훈은 지난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일본 국가 대표로 참가해 금메달을 땄으며, 2004년에는 종합격투기에 데뷔해 ‘K-1 히어로즈’ ‘드림’ ‘UFC’ 등 다양한 격투 단체에서 활동해왔다.

현재 추성훈의 UFC 성적은 1승 4패. 그는 ‘UFC 100’에서 앨런 벨처와 저돌적인 경기로 판정승을 거두며 화려한 데뷔전을 치렀으나, 크리스 리벤과 마이클 비스핑, 비토 벨포트, 제이크 쉴즈에게 연패했다. 그럼에도 언제나 화끈한 타격전을 선호하는 특성 때문에 추성훈은 5경기 중 3경기에서 ‘파이트 오브 나이트(이날의 경기)’에 선정되는 진기록을 세우며, 세계 격투계에 자신의 이름을 제대로 알렸다. 그가 과연 재기에 성공해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릴지 주목된다.

추성훈과 맞붙는 아미르 사돌라는 UFC 선수 육성 리얼리티 프로그램 ‘디 얼티밋 파이터 시즌7(TUF 7)’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UFC에 입성한 인기 선수다. 그는 필 바로니, 브래드 블랙번, 피터 소보타 등의 선수들을 타격으로 화끈하게 꺾으며 현재 UFC 전적 6승 4패를 기록 중이다.

아마르는 우리에게 UFC 코리안 파이터 1호 김동현에게 UFC 4승을 안겨 준 상대로도 알려졌다. 그는 ‘TUF 7’ 초기 암바로 상대를 잡는 등 그래플링에서 두각을 보였으나 현재는 무에타이를 기반으로 한 매섭고 강력한 타격이 주 무기다. 폭발적인 체력을 바탕으로 상대를 압박하는 타격이 가장 큰 강점으로 꼽히고 있는 선수로 근접전뿐 아니라 긴 팔과 다리를 이용한 원거리 공격에도 능하다. 무에타이 특유의 기술을 자신의 스타일로 잘 접목시켰다는 평도 듣고 있다.

사랑이 아빠 추성훈, 오랜시간의 공백을 딛고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

Creative Commons License
마우스휠

스크롤을 내려주세요.

thumbnail

SNS 로그인

닫기
업로드 하려면 파일을 놓으세요.
오늘 시간선택
취소 추가하기
  • 마크다운(Markdown) 문법을 사용하시면 링크, 굵은 글씨, 밑줄등을 표시 할 수 있습니다.
  • 스윙 브라우저, 크롬에서는 설명 입력 창에 이미지를 드래그하거나 붙여넣기 할 수 있습니다.
글쓰기 레이어창 닫기

타임트리 퍼가기 소스코드

아래 소스코드를 복사하여 원하는 위치에 타임트리를 넣어주세요.

템플릿선택

※'확장형' 위젯은 pc버전만 제공합니다.

화면설정
정렬방식
테마선택
닫기

타임트리 앱

지금 구독한 타임트리 소식, 타임트리 안드로이드 앱으로 더욱 쉽게 받아보세요!

GET IT ON Google play 로 앱 다운 받기
닫기
닫기

함께 세상의 변화를 기록하고 공유 하는
즐거움을 나눌 에디터를 초대하세요.

에디터를 찾을 수 없습니다.
초대하려는 에디터의 닉네임을 다시 한번 확인해주세요.

닫기